아파트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물산 '래미안 가든스타일', 세계 조경가협회상 수상
래미안 신반포팰리스·서울시청사 '그린월' 등…국내 업체로선 유일
 
아파트뉴스   기사입력  2017/09/27 [14:41]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래미안 신반포팰리스에 적용한 '래미안 가든 스타일'이 지난 15일 열린 2017 IFLA -태지역 시상식에서 각각 주거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     © 아파트뉴스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시공한 래미안 신반포팰리스에 적용된 래미안 가든 스타일과 서울시청사의 그린 월(Green Wall)’이 지난 15일 세계조경가협회(IFLA) 가 주관하는 2017 IFLA -태지역(Asia-Pacific Landscape Architecture) Award에서 각각 주거와 빌딩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IFLA 시상식은 총 9개 분야(주거, 빌딩, 인프라, 설계, 조명, 자연보호, 공원, 커뮤니티, 도시와 문화)에서 수상작을 선발하는 조경분야 최고 권위의 상이다. 세계조경가협회는 전 세계 76개의 회원국으로 구성돼 있으며, 매년 국가별 대표 학회를 중심으로 학술행사와 시상식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최근 10년 간 이 시상식에서 8개의 수상작을 배출, 국내 건설사와 관공서를 합쳐 최다 수상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는 래미안 신반포팰리스가 주거부문에서, 서울시청사가 빌딩부문에서 수상작으로 선정되며 국내기업 중 유일하게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 삼성 래미안 신반포팰리스 '래미안 가든스타일' 정원/사진제공=삼성물산     © 아파트뉴스

 

주거부문 수상작인 래미안 신반포팰리스는 래미안만의 특별한 조경 디자인인 래미안 가든 스타일이 처음 적용된 단지다. 래미안 가든 스타일은 아늑한 개인정원 형태를 공동주택에 도입한 것으로, 동별로 별도의 정원을 만들어 해당 동의 입주민들만을 위한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휴게공간, 체육시설과 함께 작은 텃밭도 마련돼 있어 입주민들이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 있다.

 

빌딩부문 수상작인 서울시청사의 그린 월은 세계 최대의 수직 정원으로 높이 28m, 90m의 이 정원은 서울시청사 입구 바로 안 쪽에 위치하며, 건물의 1층부터 7층 사이 공간에 총 14종의 식물들로 구성돼 있다. 엄숙하고 차가운 분위기의 관공서를 시민들이 자주 찾고 친숙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장소로 변화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임옥남 기자 oknamir@naver.com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27 [14:41]   ⓒ hapt-news.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