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 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개미랑 노는 베짱이’ 이웅종, ‘개통령’이 알려주는 반려견 기본 상식! 견주 시청자 마음 훔쳤다!
 
아파트뉴스   기사입력  2021/09/07 [09:38]

 

 

‘개미랑 노는 베짱이’ 개통령 이웅종이 반려견 기본 상식을 알렸다.

 

지난 6일(월) 밤 11시에 방송된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기획 김창재/ 연출 안동수, 정해준)에서는 반려동물 행동교육 전문가 이웅종 훈련사의 반려견과 함께하는 모든 것이 펼쳐졌다.

 

먼저 이웅종은 기상과 동시에 반려견들에게 둘러싸인 아침을 맞이했다. 본인의 식사는 뒷전, 이웅종은 반려견들의 아침 식사와 물을 먼저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식사 이후에는 곧바로 털갈이하는 대형견의 목욕 시간을 가진 이웅종은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반려견 관리에 매진했다.

 

무엇보다도 이웅종은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정착을 위해 애썼다. 그 일환으로 이웅종은 현재 개발 중인 ‘한국의 매너 있는 시민견’ 교육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올바른 펫티켓 문화를 위한 이웅종의 노력에 전현무와 장윤정은 “제일 싫은 말이 ‘우리 개는 안 물어요’다”, “가이드라인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은 분명한 차이가 있다”라며 절절히 공감했다.

 

이와 함께 이웅종은 많은 견주들이 고민할법한 ‘반려견 훈련 상식’들을 공유했다. 이웅종에 따르면 생후 5개월까지가 ‘분리 불안’과 관련된 사회성 발달에 중요하다고. 또한 이웅종은 “따라 걷는 교육만 확실하게 해도 짖음, 공격석, 보호자와의 서열이 확실하게 교정된다”라며 훈련 꿀팁을 대방출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이웅종의 동생이자, 또 다른 ‘개통령’인 이찬종 훈련사가 등장했다. 가장 기본적인 “앉아”, “손”부터 반려견들의 예민한 청각을 적응시키는 훈련까지. 이찬종은 반려견과 함께 생활하려면 필수적으로 알아야 하는 훈련법들을 소개했다.

 

하지만 이 두 사람의 반전이 모두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 둘은 “우리가 키우는 반려견에게 훈련을 시키지 않는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이찬종은 “집에 가면 보호자들에게 하지 말라는 것 (내가) 다 한다”라며 어쩔 수 없는 부모(?)의 고충을 토로하기도.

 

뿐만 아니라 이날 김민아는 이웅종, 이찬종 형제를 위한 ‘완벽 펫캉스’를 기획했다. 식당부터 멍비치 등, 김민아가 준비한 반려견들과의 여행이 두 형제에게 잊지 못할 행복을 전했다. 이와 함께 하지 말아야 할 식사 훈련법부터 수영 강의까지 두 형제는 여행 틈틈이 반려견 훈련법을 전수하며 마지막까지 견주 시청자들의 학구열을 불태웠다.

 

한편,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는 열심히 일만 하며 달려온 각계각층의 일개미들을 위해 최고로 잘 논다는 베짱이 MC들이 힐링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중식 셰프 이연복, 부동산 전문가 박종복을 시작으로 쇼호스트 동지현, 군사 전문가 최영재 등 12명의 ‘일개미 게스트’들의 일상과 ‘베짱이 MC’들의 여행으로 매주 월요일 밤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물했다.

 

사진제공=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9/07 [09:38]   ⓒ hapt-news.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