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 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치지 않고서야' 문소리의 돌발 발언 후폭풍 예고 문소리, 정재영에 기습 입맞춤 ‘화들짝!’ 이게 무슨 일?
 
아파트뉴스   기사입력  2021/07/14 [11:17]

 

‘미치지 않고서야’ 정재영, 문소리의 전략적 공생관계에 변화가 찾아온다.

 

오늘(14일) 방송되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 연출 최정인, 제작 아이윌미디어) 7회 예고 영상에서는 최반석(정재영 분)에게 인사팀에서 나가달라고 통보하는 당자영(문소리 분)의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당자영의 기습 입맞춤에 놀란 정재영의 모습은 이들 사이에 어떤 변화가 생겼는지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직무 역량 테스트를 우여곡절 끝에 마친 창인 사업부에 한승기(조복래 분) 사장이 격려차 방문해 사기를 북돋웠다. 그러나 사건은 엉뚱한 곳에서 터졌다. 당자영과 한세권(이상엽 분)의 이혼 사실을 몰랐던 한 사장의 말에 서나리(김가은 분)가 폭발한 것. 회식 자리에서 술에 취한 서나리가 당자영에게 무슨 목적으로 내려왔냐고 물어, 의심의 눈초리가 쏟아졌다. 이에 다시 시작하고픈 남자가 있어서 왔다는 당자영의 깜짝 고백은 주위를 놀라게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7회 예고편 속, 당자영의 돌발 발언 이후의 풍경이 흥미를 유발한다. 회식 자리는 일순 당자영, 한세권의 재결합 이야기로 술렁거린다. 그 틈에 최반석은 “한세권 팀장하고 뭐 잘해볼 생각이 있는 거예요?”라고 묻지만, 당자영은 모르쇠로 일관한다. 이어 시간을 갖자는 한세권에게 서나리는 “나랑은 헤어지고, 그 여자랑 다시 시작하게?”라며 날을 세운다. 여기에 “둘이 사귀기로 한 거야?”라는 한세권의 물음 뒤로 이어진 최반석과 당자영의 깜짝 입맞춤은 이들 관계에 변화를 예고했다.

 

한편, 최반석에게위기와 기회가 동시에 감지됐다. 직무테스트를 통과시키는데 최반석의 도움을 받았던 당자영은 그를 전략적 공생 파트너로 인정했다. 그러나 최반석을 정리하라는 상부의 지시에 난감한 당자영. 결국 “죄송한데요. 최 부장님. 인사팀에서 나가주셔야겠어요”라고 통보하는 당자영의 모습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무엇보다 신한수(김남희 분)와 머리를 맞대고 무언가를 모의하는 최반석의 모습도 포착, 연구동 복귀의 꿈을 이룰 수 있을지도 기대가 쏠린다.

 

오늘(14일) 방송되는 7회에서는 여전히 바람 잘 날 없는 창인 사업부의 일상이 펼쳐진다. 매각을 위한 본사의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최반석도 위기에 놓인다. ‘미치지 않고서야’ 제작진은 “최반석이 연구동으로 돌아가기 위해 시동을 건다. 연구동에서 벌어진 예기치 못한 사고로 최반석에게 기회가 찾아온다. 신한수와의 의기투합도 흥미로울 것”이라며 “직무전환의 빅픽처를완성할 ‘불굴의 승부사’ 다운최반석의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 7회는 오늘(14일) 밤 9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C ‘미치지 않고서야’ 7회 예고 캡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7/14 [11:17]   ⓒ hapt-news.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